'이러고 삽니다'에 해당되는 글 18건

  1. 2016.05.08 [서창동 카페] 픽서 커피 로스터스
  2. 2016.04.17 세월호 참사 2주기
  3. 2016.04.15 2016 서울커피엑스포
  4. 2016.02.16 #ConanKorea
  5. 2016.02.04 요즘 좋았던 것들 (1)
  6. 2015.12.21 을왕리 드라이브
  7. 2015.09.26 잔디밭
  8. 2015.08.13 지금 잉크 살롱
  9. 2015.08.11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10. 2015.07.09 인천 구월동 타투샵 INK SALON
이러고 삽니다2016.05.08 02:19

​과거 구월동의 프랜차이즈 카페에서 일하던 게 엊그제 같은데,
인천의 대표 바리스타 윤탑이 홍대 카페에서 함께했던 동료와 새로운 카페를 시작했다.

서창동에 자리 잡은 새 카페의 이름은 픽서 커피 로스터스.
의심의 여지 없는 수도권 1등 카페.

Fixer Coffee Roasters
인천광역시 남동구 서창동 705 스카이플러스 상가 116호
https://instagram.com/fxr_coffee.jpg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창동 카페] 픽서 커피 로스터스  (0) 2016.05.08
세월호 참사 2주기  (0) 2016.04.17
2016 서울커피엑스포  (0) 2016.04.15
#ConanKorea  (0) 2016.02.16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6.04.17 01:22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창동 카페] 픽서 커피 로스터스  (0) 2016.05.08
세월호 참사 2주기  (0) 2016.04.17
2016 서울커피엑스포  (0) 2016.04.15
#ConanKorea  (0) 2016.02.16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6.04.15 01:54

다른 인천 카페들 멸망을 목표로 새 카페 개업을 준비 중인
바리스타 윤탑의 초대로 서울커피엑스포에 다녀왔다.
코엑스 현대백화점 스톤 아일랜드 매장과 한강 구경은 덤.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창동 카페] 픽서 커피 로스터스  (0) 2016.05.08
세월호 참사 2주기  (0) 2016.04.17
2016 서울커피엑스포  (0) 2016.04.15
#ConanKorea  (0) 2016.02.16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6.02.16 10:27

뭐 이래저래 말이 많지만 어쨌든 코난 오브라이언을 두 눈으로 직접 보고 왔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월호 참사 2주기  (0) 2016.04.17
2016 서울커피엑스포  (0) 2016.04.15
#ConanKorea  (0) 2016.02.16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잔디밭  (0) 2015.09.26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6.02.04 20:12

비시즌은 심심하다.


학교도 방학이다 보니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시간이 많은 요즘이다. 덕분에 책도 많이 읽고, 음악도 많이 듣고, 영화·드라마도 많이 시청 중이다. 딱히 블로그에 올릴 것도 없고 해서 요즘 좋았던 것들을 정리해 본다.






가장 먼저 더 모노톤즈의 데뷔 앨범 Into The Night.

나는 차차라는 록스타, 아이콘 그리고 아이돌의 빠돌이이다. 차차의 이전 밴드인 노 브레인과 더 문샤이너스는 이미 활동을 종료한 뒤에 그들의 음악을 접했기 때문에, 그의 새 밴드인 모노톤즈의 행보는 그 시작에서부터 유심히 지켜보고 있었다. 처음 결성한다고 했던 게 꽤 오래된 거 같은데 우여곡절 끝에 드디어 그들의 첫 번째 스튜디오 앨범이 나왔다. 팬심에 의해 앨범을 구매했지만, 그 내용물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어쩌지 걱정 아닌 걱정도 한 것이 사실이다. 그 결과는? 이 앨범은 2016 한국대중음악상 올해의 음반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의심의 여지 없다. 음 여담으로 록스타가 되기엔 그른 거 같은데 어떻게 하면 프레드 페리의 스폰서를 받는 삶을 살 수 있을까. 고민해보아야겠다.





이스턴사이드킥의 굴절률.

나보다는 밴드 음악에 더 빠삭한 동생이 앨범 한 장을 주문했다. 앨범 커버가 인상적인 앨범이었다. 검색해보니 꽤 이름이 알려진 밴드였다. 굴절률이라는 앨범 타이틀도 왠지 마음에 들었다. 플레이해보니 1번 트랙부터 귀를 사로잡았다. 강렬한 사운드와 잘 조화되는 보컬. 단순하지만 메시지가 분명한 가사. 가장 좋아하는 곡은 단연 3번 트랙 장사. "도시들은 앞을 보고 / 우리들은 너를 보고 / 내 식구는 나를 보고 / 엉엉엉 우네"






오지은 산문집 익숙한 새벽 세시.

'홍대 마녀'로 잘 알려진 오지은 누나. (왠지 누나라고 부르고 싶은 누나다) '홍대 느낌'하면 달달하고 아기자기한 어쿠스틱 음악을 먼저 떠올리는 편협한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는 나지만, 특유의 이상한(?) 가사와 창법의 오지은 누나의 노래는 언제 들어도 참 좋다. 원래 팬이기에 2집 수록곡의 제목을 딴 산문집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읽어보았다. 탈진 증후군에 빠져 힘들어하던 때, 여행을 다니던 시기의 글들이 담겨 있는데, 생각보다 공감되는 부분이 많았다. 오지은이라는 가수를 넘어서, 오지은이라는 사람에 대한 매력을 느끼고, 팬심이 더 커졌다. 오지은 누나 짱.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걷는 듯 천천히.

이 감독을 처음 접한 영화는 2011년 작품 진짜로 일어날지도 몰라 기적이었다. 이후 작년의 바닷마을 다이어리까지, 영화 작품들을 보며 감독에 대한 궁금증이 커졌었다. 드라마 고잉마이홈도 보려고 다운을 받아놓은 와중에, 바닷마을 다이어리 개봉과 맞춰서 그의 에세이집이 우리나라에 발매되었다. 그냥 영화감독으로만 알고 있었는데, 알고 보니 TV 다큐멘터리 감독 출신이라고 한다. 그래서 그런지 책에는 사회 문제에 대한 자기 생각을 분명하게 밝히는 내용이 꽤 있었다. 특히나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후 그와 일본인들이 겪은 변화에 대한 부분에서는, 우리나라의 세월호 사고와 겹쳐지며 많은 생각이 들었다. 개인적으로는 예술을 굳이 순수예술과 참여예술로 나눈다면, 참여예술 쪽에 조금 더 마음이 가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아마도 감독이 직접 그린 것으로 추정되는 귀여운 그림들과 함께, 그의 영화를 본 적 없더라도 한 번쯤 읽어보면 좋을듯하다.





넷플릭스 드라마 나르코스. (동영상은 일부러 나르코스의 오프닝 크레딧으로 골랐다. 개인적으로는 실제 파블로와 스티브 머피의 사진이 나온 뒤, 메데인의 전경 위로 NARCOS라는 타이틀이 펼쳐지는 순간을 가장 좋아한다.)

축구잡지 포포투 1월호를 우연히 보게 되었는데, 거기에 콜롬비아 마약상인 파블로 에스코바르의 이야기가 실려있었다. 마약 판 돈으로 축구단도 운영하고, 자기가 들어갈 감옥을 직접 짓는 조건으로 감옥에 들어갔다는 전설적인 인물. 뭐 그런가 보다 하고 넘어갔는데 평소 영화나 드라마에 관심이 많던 공맹이 넷플릭스에서 하는 미국 드라마 나르코스를 꼭 보라고 추천해주었다. 완전히 몰입해서 이틀 만에 열 편을 다 보았다. 사회가 개노답일 때 삶이 어떤가를 잘 그려낸 작품이다. 돈 파블로는 마약을 유통해 엄청난 돈을 버는데, 이 돈을 어떻게 써야 할지 몰라서 땅에 묻기까지 한다. 그런 망상을 하게 된다. 내게도 그런 어마어마한 돈이 생긴다면 나는 그 돈을 어떻게 쓸까. 인천 유나이티드를 부자 클럽으로 만들겠지. 몇 년 부자로 지내다 돈 떨어지는 클럽 말고 백 년, 이백 년 자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할 텐데. 그럼 리그 전체를 사야 하나? 헬조선에서 그게 가능할까? 모르겠다.



원래 쓰려고 했던 게 몇 개 더 있는데 귀찮아졌다. 여기까지.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서울커피엑스포  (0) 2016.04.15
#ConanKorea  (0) 2016.02.16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잔디밭  (0) 2015.09.26
지금 잉크 살롱  (0) 2015.08.13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퍼가요~❤️

    2016.02.04 2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이러고 삽니다2015.12.21 23:12

처음으로 내가 운전하는 차에 네 가족이 모두 탔다.
원래 한 차에 온 가족이 다 타는 거 아니라던데.
뭐 원래는 송도 앞바다에서 간단하게 바람이나 쐬려고 했는데
하다 보니까 인천대교 넘어 을왕리까지 다녀왔다.
나름 바다랑 가까이 사는 것이 좋다는 생각을 했다.
엄마는 바다를 보니 정말 좋다고 했다.
앞으로 엄마 태우고 여기저기 좀 다녀야겠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nanKorea  (0) 2016.02.16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잔디밭  (0) 2015.09.26
지금 잉크 살롱  (0) 2015.08.13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5.08.11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5.09.26 21:09

오랜만에 미림의 학교로 놀러 갔다.
학교에 잔디 동산이 있는 것은 참 부럽다.
하지만 쯔쯔가무시는 무서워.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좋았던 것들  (1) 2016.02.04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잔디밭  (0) 2015.09.26
지금 잉크 살롱  (0) 2015.08.13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5.08.11
인천 구월동 타투샵 INK SALON  (0) 2015.07.09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5.08.13 16:30


그는 아파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을왕리 드라이브  (0) 2015.12.21
잔디밭  (0) 2015.09.26
지금 잉크 살롱  (0) 2015.08.13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5.08.11
인천 구월동 타투샵 INK SALON  (0) 2015.07.09
이겨야한다  (2) 2015.06.22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5.08.11 00:08

인천광역시의 자랑 중 하나인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마지막 날에 다녀왔다.
기억에 남는 몇 팀만 적어보자면.

'후후'라는 밴드는 이름도 음악도 처음 들어봤는데, 신선하고 신이 나서 음원도 찾아 들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선우정아' 누나는 기대했던 만큼 정말 멋있었다. 공연 시간이 너무 짧게 느껴졌다.
'크래쉬' 각오는 했지만 배지, 물통, 티셔츠 등 다 잃어버리고, 물에 맞아 완전 다 젖어버렸다. 이때 논 후유증이 아직도 온몸에... 그래도 역시나 제일 재미있었다. 하하. 맞다 그리고 그 와중에 슬램존 안에서 군대 선임 만남ㅋㅋㅋ
'YB' 솔직히 큰 기대는 하지 않고, 멀찍이서 음악이나 듣자 하는 생각이었는데. 완전 멋있었다. 개간지.
그리고 헤드라이너 'The PRODIGY' 무슨 말이 필요할까. 무대 장비 걷어차고, 던지고 난리였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잔디밭  (0) 2015.09.26
지금 잉크 살롱  (0) 2015.08.13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5.08.11
인천 구월동 타투샵 INK SALON  (0) 2015.07.09
이겨야한다  (2) 2015.06.22
로다운 30 (Lowdown 30) - 더뜨겁게 feat. 김오키  (0) 2015.06.18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러고 삽니다2015.07.09 18:18

인천의 울트라스이면서, 그 전에 절친한 친구인 YAR의 타투 샵 INK SALON이 재정비 후 오픈했다.
YAR는 정식으로 미술을 배웠기 때문에, 전문성이 떨어지는 일부 그저 그런 타투이스트들과는 수준이 다르다(고 나는 생각한다).
샵 위치도 좋고, 내부도 아직 마무리가 덜 끝났음에도 깔끔하고 잘 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나도 내가 원하는 도안에 대한 상담을 마치고 왔다. 조만간...

INK SALON과 YAR 모두 대박 기원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이러고 삽니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 잉크 살롱  (0) 2015.08.13
2015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0) 2015.08.11
인천 구월동 타투샵 INK SALON  (0) 2015.07.09
이겨야한다  (2) 2015.06.22
로다운 30 (Lowdown 30) - 더뜨겁게 feat. 김오키  (0) 2015.06.18
우연히 만난 스페인 친구  (0) 2015.05.23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