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으로 축구 보기 힘들었던 1년이었다.
창단 이후 최악의 성적을 거두며, 시즌이 종료되는 순간까지 마음을 놓을 수 없었다.

오로지 승리만 필요한 경기.
숭의 남쪽 스탠드에는 '필승'이 그려진 단 하나의 배너만 설치되었다.
상대 역시 승리가 간절한 상황이었기 때문에 경기는 쉽지 않았고, 가슴이 철렁한 순간도 몇 있었다.
하지만 피치 위, 열 한 명의 인천 선수들이 간절하게 열심히 뛰는 것이 분명하게 보였다.
반드시 이길 수 있을 거라고 믿었고, 75분 우리의 김용환이 득점하며 숭의을 뒤집어 놓았다.

과장이 아니라 남쪽 스탠드 이외에도 다른 섹터의 관중들도
모두 일어나 환호하고 "이겼다"를 함께 외치는 모습은 결코 잊지 못할 것이다.
종료 휘슬이 울리는 순간, 그 누가 먼저라고 할 것도 없이 관중들이 피치로 뛰어들었다.
피치로 뛰어 내려가는 순간 코로 올라온 잔디 내음이 아직도 생생하다.
인상 깊었던 것은 우리보다 더 좋아하고 고맙다고 말해주는 감독님, 코칭 스태프, 선수들의 모습이었다.
허울뿐인 구호가 아닌 진짜 '우리는 인천'을 느꼈다.
내 스카프는 이기형 감독님 목에 묶어드렸다.

나 역시도 시즌 중에 인천유나이티드의 강등을 확신하고 있었지만,
팬과 선수, 그리고 모든 인천유나이티드의 구성원들이 잔류라는 하나의 목표를 바라봤기에
결국은 끈질기게도 살아남을 수 있지 않았나 생각해본다.
우리는 더 큰 꿈을 실현하기 위해, 더 건강하고 강한 인천유나이티드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인천유나이티드는 강하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공맹

    검푸른 바다에~ 바람이 불면~ 파검의 기가~ 승릴 부른다~

    2016.11.17 2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경기 다음 날, K리그 연맹은 인천유나이티드의 첫 실점 장면이 오심이었음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그리고 달라진 것은 아무것도 없다.

저작자 표시
신고

'골대 뒤 이야기 > 시즌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와 나, 우리의 K리그  (0) 2016.11.24
리그 38라운드 수원FC 홈  (1) 2016.11.09
리그 37라운드 수원삼성 원정  (0) 2016.11.04
리그 36라운드 포항 홈  (0) 2016.10.30
리그 35라운드 광주 홈  (0) 2016.10.30
리그 34라운드 성남 원정  (0) 2016.10.20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90+5분, 세 번째 골이 들어간 순간 남쪽 스탠드는 환호 뒤 눈물바다.
아 정말 축구 너무 좋은데 너무 싫다.
​​

​​

저작자 표시
신고

'골대 뒤 이야기 > 시즌 2016'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그 38라운드 수원FC 홈  (1) 2016.11.09
리그 37라운드 수원삼성 원정  (0) 2016.11.04
리그 36라운드 포항 홈  (0) 2016.10.30
리그 35라운드 광주 홈  (0) 2016.10.30
리그 34라운드 성남 원정  (0) 2016.10.20
리그 33라운드 울산 원정  (0) 2016.10.06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울트라스호크 공식 웹페이지 개편 안내

http://www.ultrashawk.net


울트라스호크는 2016시즌 개막을 앞두고 공식 웹페이지를 개편하였습니다. 개편된 웹페이지는 최신 동향에 발맞추어 단일 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어 페이지 이동 없이 모든 정보를 접할 수 있으며, 모바일 환경에서도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특히 컨택트 메뉴를 통해 정해진 양식에 맞추어 울트라스호크 가입신청을 할 수 있어서, 울트라스호크와 함께하고자 하는 유나이티드 팬들이 더 쉽게 다가올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울트라스호크 정식 멤버로의 가입은 타 그룹에 가입되지 않은, 응원 활동에 지장이 없는 신체 건강한 17세 이상의 유나이티드 팬이라면 누구나 가능합니다.


개편된 울트라스호크 공식 웹페이지에 많은 성원 부탁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시즌이 끝이 났다.
개인적으로는 군 전역 후 첫 시즌이었는데 한 경기 빼고 1군 팀의 모든 경기를 경기장에 가서 응원했다.

E석 2층에서 이름도 모르는 선수들을 응원하며 우려 속에 시작한 시즌이었는데
FA컵 준우승도 하고, 클럽으로나 그룹으로나 많은 일을 겪으며 마무리되었다.

마지막 경기는 인천이 낳은 스타 천수 형의 은퇴식이 함께 진행되었다.
경기 전 홍보 단계부터, 기념상품의 출시, 마지막 경기 텅 빈 관중석을 보며
어김없는 인천유나이티드 구단의 아마추어적인 행정에 한숨을 쉬지 않을 수 없었다.

그래도 꾸준히 축구장을 다니고 이런저런 일들을 겪으면서
예전과는 생각하는 것이 많이 달라졌음을 나 자신도 느낀다.
그런데도 변하지 않는 것은 이 생활은 단순한 취미 그 이상의 무언가.
기왕 하는 거 재밌고 멋있게 잘하자는 것.
결론은 비시즌 준비 열심히 하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찍 출발한다고 했는데도 드~럽게 도로가 막혔다.
대전월드컵경기장은 이미 초상집 분위기여서 뭐 우리가 딱히 할 게 없었다.
스타크래프트 프로토스에 스카웃이 있다면, 우리에겐 일본 고베 출신의 와다가 있다.
일단 와다가 출전하는 것부터가 상대 팀에 대한 도발!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이 와다가 교체되어 들어오자마자 날카로운 열도 패스를 선보이더니 결국 골까지 넣어버렸다.
전혀 예상치 못한 와다의 득점에 원정단은 함박웃음. 까르르. 아이시떼루.

누군가가 강등이 확정되는 모습을 본 건 처음이었는데 많은 생각이 들었다.
이제 가면 또 언제 오나. 우리 승점 6점은 누가 챙겨주나.

+
그리고, 한 골 더 넣으면 여친 얼굴 어쩌구 이 배너 성차별 아닌가요?
한 번 더 지면 리그 이름이 바뀐다! (웃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단 무조건 이기고, 다른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하는 상황.
상대가 비교적 약체라 크게 이길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팽팽했다. 0-1 승리.
전기리그에 이어 후기리그까지 우승!
왕중왕전도 우승하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기장에 입장하자 인천중과 인천남중의 미들스타리그 결승이 진행 중이었다.
인천중 응원석에는 관악부로 추정되는 브라스 밴드가 와있었다.
확실히 브라스가 있으니 분위기 자체가 다름을 느꼈다.
인천중이 우승한 것은 아마 이런 응원의 힘 덕분이 아니었을까.
올해 1군 팀도 돈 없다고 국외로 전지훈련을 나가지 않았었는데
미들스타리그 우승팀 인천중은 외국 연수의 기회를 얻게 되었다.
경기가 끝나고 비가 오는 날씨에도 금관악기를 케이스도 없이 들고가던 소년에게 존경을.

이어진 부산과의 리그 경기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비가 와서 관중도 거의 오지 않고,
양 팀 다 득점도 없어서 정말로 잠이 쏟아졌다.
물론 우리 클럽의 선수들이 뛰는 모든 경기가 소중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사실상 아무런 의미가 없는 이런 경기에서 재미를 찾기는 힘든 것도 사실이다.
그래도... 우리는 우리의 역할을 하기 위해서
THANK UNITED, LOVE UNITED 메시지 전달.
메시지 쓰다가 스펠링 틀려서 한 번 버릴 정도로 넋이 나가 있었다...ㅎ

올 시즌 마지막 원정은 대전! 재밌게 응원하고 오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경기는 뭐 재미없을 거 예상하고 갔는데, 그 이상으로 재미없었다.
사실상 경기 끝나고 인사하러 오는 선수들에게 꼭 우승하자고 이야기하러 광주까지 다녀왔다.
광주에서 저녁으로 먹은 뼈해장국과 돌솥밥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꼭 우승하자.

저작자 표시
신고

'골대 뒤 이야기 > 시즌 2015' 카테고리의 다른 글

FA컵 결승 상암 원정  (0) 2015.11.05
꼬레오 준비 기록  (0) 2015.11.03
리그 35라운드 광주 원정  (0) 2015.10.26
리그 34라운드 울산 홈  (0) 2015.10.19
FA컵 준결승 전남 홈  (0) 2015.10.16
복수의 칼  (0) 2015.10.12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렇게 아무 부담 없이 가볍게 응원한 게 얼마만 인지 모르겠다.
비주전 선수들이 많이 나와서 큰 기대는 하지 않은 것이 사실인데,
베스트 멤버가 나온 울산을 상대로 정말 잘 싸워주었다.
남은 리그 경기는 부담 없이 즐겁게!

​​​​

저작자 표시
신고

'골대 뒤 이야기 > 시즌 2015' 카테고리의 다른 글

꼬레오 준비 기록  (0) 2015.11.03
리그 35라운드 광주 원정  (0) 2015.10.26
리그 34라운드 울산 홈  (0) 2015.10.19
FA컵 준결승 전남 홈  (0) 2015.10.16
복수의 칼  (0) 2015.10.12
리그 33라운드 성남 원정  (0) 2015.10.05
Posted by jiyouuu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